대만독립 분리파, 미국·일본으로 유물 이전

대만독립 분리파, 미국·일본으로 유물 이전 소문 속 ‘무가치한 후손’ 하지 말라고 경고

대만독립

먹튀검증커뮤니티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도발적인 대만 방문으로 대만 해협 전역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타이페이 고궁박물원의 중국 유물 일부가 “보호”를 위해 미국과 일본으로 이전된다는 소문이 대중을 촉발했습니다. 격분.

박물관은 일요일에 그 소문을 부인했지만 대중의 우려를 해소하기 어렵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루머였음에도 불구하고 중국 문화에 큰 재앙이 될 뿐만 아니라 중화민족 전체에 도발이 될 것이므로 대만 섬에서

유물이 해외로 이전될 가능성에 대해 네티즌과 관찰자들은 경계하고 있다. 지역 지도자 차이잉원(Tsai Ingwen)과 섬의

다른 분리주의자들에게 “무가치한 후손”이 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박물관에는 많은 보물이 있으며, 대부분은 1940년대 후반 내전에서 패배한 국민당(KMT)이 섬으로

후퇴하는 동안 베이징의 고궁 박물관과 중국 본토의 다른 기관에서 옮겨졌습니다. 세계 최고의 중국 황실 유물 컬렉션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박물관은 군사 충돌이 발생할 경우 “보물을 보호”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의 도발적인 방문에 이어 중국이 섬 주변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하는 가운데 민주진보당(DPP)

당국이 약 9만 점의 유물을 수거해 미국과 일본으로 옮길 준비를 하고 있다는 루머가 온라인에 돌고 있다.

중국 트위터와 같은 SNS 플랫폼 시나 웨이보(Sina Weibo)에서는 ‘대만 당국이 타이페이 고궁박물원 유물을 미국으로 이전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주제로 떠올랐다.

유물은 중국 5000년 역사의 문화유산으로 한 번 해외로 보내지면 되찾기 어렵다는 네티즌들의 분노가 일고 있다.

대만독립

대만의 네티즌들도 이주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에 놀라움을 표했다.

루머는 7월 30일 미국 언론 CNN이 “대피 시 박물관은 700,000개의 강력한 컬렉션에서 약 90,000개의 유물을

구하는 데 집중하고 가치가 더 높은 유물과 덜 차지하는 유물을 우선시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주.”

보고서에 따르면 박물관은 대피한 물품이 어디에 보관될지, 어떻게 그곳으로 운반될지는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대만 현지 언론은 일요일에 박물관이 7월 말에 전시 대응 훈련을 실시하여 방대한 유물 수집품을 대피시키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대중의 분노에 도전한 박물관은 일요일에 대피 소문이 가짜 뉴스임을 폭로했습니다.

대만 섬의 한 네티즌은 박물관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부인했지만 설득력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유가 무엇이든 문화재를 해외로 가져가는 자는 죄인이 될 것이라고 다른 사람은 말했다.

박물관의 전 큐레이터인 Feng Ming-chu는 “중국 본토의 공격”이 발생할 경우 박물관의 소장품을 그대로 두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대로 두는 것이 유물에 대한 최상의 배열이며 이는 모든 박물관 퇴직자들의 합의라고 Feng은 주장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