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 이등회 전 비서관

독점: 이등회 전 비서관, 대만에서 일본 협회 직책 맡을 수 있음

독점

파워볼사이트 글로벌 타임즈는 소식통을 통해 일본 정부가 “대만 독립의 대부”로 악명 높은 이등회 비서관과 “대만 독립의 대모”를 지낸 하야카와 도모히사를 임명할 수 있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중국과 문제를 일으키려 할 수 있습니다. 대만 독립’ Kin Birei, “일본-대만 교류 협회” 타이페이 사무실에서 “특별 조사관”으로.

협회 타이베이 사무소의 ‘특수 수사관’ 자리는 대개 젊은 학자들로 채워지며 ‘대만 독립’ 세력과 매우 가까운 사람을 임명하는 경우는 드물다.

분석가들은 이 이례적인 임명이 확정되면 대만 문제에 대한 기시다 후미오 행정부의 정책의 성격을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도 시간 현재 이 소식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일본 언론 산케이 신문은 토요일 일본 정부가 대만에 주재하는 관리의 수준을 높이기 위해 일본 국방부에 현직

관리를 ‘일대만 교류협회’에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잠재적 움직임은 양측의 ‘외교적 관계’가 전혀 없다는 점을 간과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분석가들은 일본이 이등회 전 비서실을 임명할 가능성이 있는 것은 대만과의 관계에 대한 또 다른 교활한 시도가 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1972년 9월 29일, 중국과 일본은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와 일본 정부의 공동성명을 체결하고 발표하여 국교를 정상화했습니다.

같은 해 12월 1일 일본 정부는 도쿄에 본부를 두고 타이페이와 가오슝에 사무소를 둔 “교류협회”를 설립했다.

독점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이 대만과의 ‘외교’를 단절한 후 경제, 무역, 문화 분야에서 섬과의 교류를 유지하기 위해 협회가 설립됐다. 당시 협회명에는 두 사람의 비공식적인 관계를 고려해 ‘일본’이나 ‘대만’은 포함하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교류협회”는 명목상 영사 및 기타 관련 서비스를 담당하는 비정부기구이지만 그 기능은 “사람 간 교류를 유지”하는 것 이상입니다.

파워볼 추천 일본은 인지도 제고를 빌미로 협회명에 ‘일본’과 ‘대만’을 추가하고 ‘일대만교류협회’로 개명했다.

관리를 ‘일대만 교류협회’에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잠재적 움직임은 양측의 ‘외교적 관계’가 전혀 없다는 점을 간과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또한 협회 로고에 일본의 국화인 ‘사쿠라’와 대만의 상징인 매화를 추가했다. More news

명칭 변경은 일본과 대만이 국교를 단절한 이후 일본과 대만 지역 관계에서 가장 큰 ‘돌파구’로 평가된다.

중국은 대만 문제에 대한 일본의 부정적인 움직임에 강한 불만을 표명하고 대만 지역 당국과 국제 사회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지 말 것을 일본에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