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언론에 보다 개방적

중국, 미국 언론에 보다 개방적 요구
이번 달 초 뉴욕 타임즈에 “중국인이 더 이상 미국을 우러러보지 않는 이유”라는 기사가 실린 후, 나는 12개국 이상의 독자들로부터 편지를 받았고 다양한 뉴미디어 플랫폼에서 수천 개의 댓글을 받았습니다.
대부분은 긍정적인 피드백입니다.

중국, 미국

또한 적어도 천만 명이 이 오피니언 기사를 읽은 것으로 추정되며, 이 기사는 최근 몇 년 동안 가장 영향력 있는 중국 논평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현재 중국 학자가 미국 주류 언론에 논평을 게재하는 것은 드문 일입니다.

편집자 Dan Martin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내 친구는 이 논평의 가장 큰 의미가 미국 엘리트들이 최근 몇 년간 미국의 변화에 ​​대한

중국인들의 실망과 미래의 중미 관계에 대한 중국인들의 기대를 듣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 생각에 더 중요한 점은 이 글이 양국의 사회적 소통을 촉진하기 위한 중국과 미국의 통찰력 있는 사람들의 노력과 용기를 반영했다는 점입니다.

기사가 나오기까지 두 달 정도 걸렸다.

이 기사에 대한 뉴욕타임즈 사설부 내에서의 망설임과 다양한 의견은 상상할 수 밖에 없다.

결국 중국의 전형적인 시각으로 미국을 비판한다.

따라서 나는 왜 New York Times가 저자의 설명에 “공산당 당원이자

중국, 미국

공산당 공식 신문인 인민일보(The People’s Daily)의 자회사인 글로벌 타임즈(Global Times).

이러한 취급을 통해 우리는 중국에 대한 미국 여론의 경계심과 불안,

그리고 일부 현대 매카시스트들의 중국에 대한 적개심과 적개심을 엿볼 수 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이것은 차례로 이 기사를 출판하는 New York Times의 성실함과 용감함을 더욱 반영합니다.

중국의 자유주의 지식인이 묻는 것처럼, 중국 주류 언론은 감히 중국에 대한 미국 학자의 비판을 실을 수 있습니까?

이것은 비교적 어려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나 웨이보, 위챗 등 중국 소셜미디어 플랫폼에서 중국 정부를 비판하는 미국의 목소리가 많다는 점도 인정해야 한다.

중국에서 여론의 자유는 중국 자유주의자들이 상상하는 것만큼 나쁘지 않고, 미국 여론에 묘사된 것처럼 훨씬 덜 권위적입니다.

사실, 누가 여론의 자유가 더 많은지 논하는 것은 실질적인 의미가 없습니다.more news

더욱 의미 있는 것은 현재 두 나라의 여론이 좀 더 개방적일 수 있고, 서로의 목소리가 더 잘 들릴 수 있다는 점이다.

유감스럽게도 팬데믹과 정치적 관계 악화로 인해 중국과 미국의 인적 교류는 1979년 양국이 수교를 수립한 이래 최저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2022년 상반기에는 중국과 미국 간 인적교류가 5만 건을 넘지 않았지만 2019년 상반기에는 300만 건이라는 놀라운 수치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