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획 사육된 악어를 Srepok 보호 구역에

포획 사육된 악어를 Srepok 보호 구역에 방류할 계획
환경부는 어제 몬둘키리(Mondulkiri) 지방의 스레폭 야생동물 보호구역(Srepok Wildlife Sanctuary)에 사육된 샴 악어(Crocodylus Siamensis)를 방류하기 전에 자세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포획 사육된

2005년의 한 연구에서는 보호구역에서 샴 악어의 꼬리가 만든 진흙에 스캣, 발자국

또는 흔적과 같은 흔적만 발견했지만 찾기 힘든 파충류는 결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9월 보호구역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새끼 8마리가 발견됐다.

국무부 장관 Neth Pheaktra 대변인은 어제 국무부가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NGO는 샴 악어가 자연 환경으로 다시 풀려날 때 그 종이 안전하다는 것을 연구하고 확인합니다.

그러나 그는 악어에 대한 연구가 아직 진행 중이기 때문에 방출 날짜를 제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중요하게,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은 이 지역에 이미 존재하는 샴 악어를 높은 보안으로 보호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더 해야 할 일은 그 보호를 강화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이달 초 지난해 연구팀이 희귀악어의 자취를 발견한 보호구역을 언론매체로 방문했다.

포획 사육된

Pheaktra는 기후 변화와 불법 조업이 어업의 수를 크게 줄였다고 말했습니다.

카지노 직원 샴 악어는 많은 지역에서 발견되지만 이 동물은 코콩 지방의 아렝 강 계곡에서 더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곳에서 약 10마리의 샴 악어와 아기 악어를 발견했습니다. 우리는 그 지역에 한 쌍의 성체 악어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우리는 번식 악어를 야생으로 풀어줌으로써 이곳의 샴 악어 개체수를 강화할 것입니다.

그것은 환경부, WWF 및 FFI(Fauna & Flora International)의 협력으로,

이후 아렝 계곡의 샴 악어를 서식지로 풀어주는 데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Pheaktra는 사역이 파트너 NGO와 협력하여 샴 악어가 자연으로 다시 풀려날 때 연구하고 확인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 종은 안전한 환경이지만 동물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정확한 방출 날짜를 제공할 수 없습니다.

Pheaktra에 따르면, 샴 악어를 보존하기 위해 사역 및 개발 파트너는 더 많은 파충류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아렝 지역에서는 이 희귀 동물이 멸종 위기에 처해 있기 때문에 성역에서 절차를 반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아는 것은 아기 악어의 생존율이 약 20%에 불과하므로 서식지 파괴, 사냥,

불법 조업과 포식자의 공격은 우리가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more news

WWF 캄보디아 지국장인 Seng Teak은 보호소를 방문하는 동안 그의 조직이 환경 보호 단체 및 사역과 협력하여 인구 통계학적 강화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연구에 따르면 샴 악어의 번식이 느리고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종의 수의 증가는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 사회와 국가의 수입을 증가시킬 것이라는 점에 주목했습니다.